찬미예수 - 부송동 성당 입니다
   
 
 
 

 







 



자유게시판입니다.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.

324 개의 글  / 전체 22 페이지 / 현재로그인한회원 [0]

- 내가 이제야 깨달은 것은... 2009-05-10 22:12:48
이레지나
서강대학교에 계시다가

조국필립핀으로 돌아가신 페페 신부님이

파킨슨병에 걸려 치유가 불가능하다는 선고를 받은 후

사랑하는 제자에게 보내온 글입니다.


내가 이제야 깨달은 것은...


  사랑을 포기하지 않으면 기적이 일어난다는 것,

  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은 숨길 수 없다는 것,

  이 세상에서 제일 훌륭한 교실은 노인의 발치라는 것,

  '하룻밤 사이의 성공'은 보통 15년이 걸린다는 것,


  어렸을 때 여름날 밤 아버지와 함께 동네를 걷던 추억은

일생의 지주가 된다는 것,

  삶은 두루마리 화장지와 같아서 끝으로

갈수록 빨리 사라진다는 것,

  돈으로 인간의 품격을 살 수 없다는 것,



  삶이 위대하고 아름다운 이유는

매일매일 일어나는 작은 일들 때문이라는 것,

  하느님도 여러 날 걸릴 일을 우리는 하루 걸려 하려 든다는 것,

  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것은 시간이 아니라 사랑이라는 것,


  부모님이 돌아가시기 전에

단 한 번이라도 사랑한다는 말을 하지 못하는 것은

영원히 한(恨)이 된다는 것,

  우리 모두 다 산꼭대기에서 살고 싶어 하지만

행복은 그 산을 올라갈 때라는 것…


  그리고 마지막에 페페 신부님은 덧붙였다.


  "그런데 왜 우리는 이 모든 진리를,

삶을 다 살고 나서야 깨닫게 되는 것일까?
  살아온 길을 뒤돌아보면 너무나 쉽고 간단한데,

진정한 삶은 늘 해답이 뻔한데,


  왜 우리는 그렇게 복잡하고 힘들게 살아가는 것일까?"


조회 : 1,064

 
................

코멘트 추천하기
목록보기
이전글 두려하지 말고 오늘에 충실 하라
다음글 친구야! 나의친구야 !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

since2004 Copyright ⓒ by 부송동성당 All Right Reserved.
사제관 (063)835-5781 / 사무실 (063)835-5782 / 팩스 (063)835-5783